제목 2015 밀라노엑스포 한국관-작가 장영선 작품선정 전시



 

'2015 밀라노 엑스포'


 

밀라노엑스포 한국관, 빎스토리 작가 장영선 작품 출품 선정 전시 판매


 

5/1 ~10/31 145개국 참가, 2천만 명 방문 예상.
 
 밀라노 엑스포는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지구 식량 공급, 생명의 에너지(Feeding the Planet, 
 Energy for Life)’를주제로 이탈리아 밀라노 북서부 지역(약 100만㎡ 면적)에서 개최되며, 6개월간
145개 국가가 참가한 가운데 약 2,000만 명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연면적 3,990㎡(부지면적 3,880㎡) 규모의‘한국관’을 건립해 참가하며, 한국관은 독일,

중국 등 에 이어 9번째로 큰 부지이다.



 
 



 



 



 



 



 



 



 





 

'2015 밀라노 엑스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5월 1일(금), 인류의 지속 가능한 먹거리를 모색하는 세계박람회인 ‘2015 밀라노 엑스포’가 개막하며, 문체부가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김영호)와 함께 현지에 ‘한국 국가관(이하 한국관)’을 설치하여 전 세계 관람객들을 맞이할 것이라고 밝혔다.
 

밀라노 엑스포는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지구 식량 공급, 생명의 에너지(Feeding the Planet, Energy for Life)’를주제로 이탈리아 밀라노 북서부 지역(약 100만㎡ 면적)에서 개최되며, 6개월간 145개 국가가 참가한 가운데 약 2,000만 명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연면적 3,990㎡(부지면적 3,880㎡) 규모의‘한국관’을 건립해 참가하며, 한국관은 독일, 중국 등에 이어 9번째로 큰 부지에 선보일 예정이다.


 

한식, 미래를 향한 제안: 음식이 곧 생명이다


 

한국관은 ‘한식, 미래를 향한 제안: 음식이 곧 생명이다(Hansik, Food for the Future: You are What You Eat)’를 주제로, 건강하고 자연 친화적인 한국의 식문화를 미래 먹거리의 대안으로 소개할 계획이다. 한국관 개관식은 5월 1일 오후 4시(현지 시각) 밀라노 엑스포장 한국관 야외무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달 항아리’에 한식을 담은 한국관


 

한국관은 김석철 아키반건축도시연구원 대표(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가 설계했으며, 유기적인 곡선과 타원형의 형태가 돋보이는 백색의 건물로, 음식을 담는 그릇 ‘달 항아리’를 형상화했다. 한국의 전통 도자 중 하나인 달 항아리는 젓갈이나 장을 담아두던 그릇으로 동그스름한 형태가 보름달을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고대 로마의 도시 구획을 본떠 직선형으로 계획된 엑스포 회장에서 곡선, 타원형의 한국관 입면은 동서양 문화의 만남과 조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조화·치유·장수 밥상으로의 초대


 

관람객이 한식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한국관 1층의 한식 레스토랑은 건강한 한식을‘조화(Harmony)’, ‘치유(Healing)’, ‘장수(Health)’의 3가지 주제, 6개의 테마메뉴로 개발해 선보인다. 이와 더불어 한국의 궁중음식, 사찰음식, 종가음식 등 다양한 한국의 맛을 세계에 널리 알릴 예정이다.


 

전시관, 한식 레스토랑 및 문화상품관으로 구성.


 

문화상품관은 한식문화와 함께 한국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갤러리 형태로 구성했다. 소반·식기·보자기 등 한식문화 소품을 비롯해 전통주, 고추장·된장 세트 등 한국 식품, 전통공예품, 한국문화 책자 등 상품군을 구성하고 전시와 판매를 진행한다.


  1   2   3